정 현 성 Jung, Hyun sung

My life is Flower Garden

 

하나의 다발로 완성된 식물의 모습은 마치 사람의 내면 (감정 혹은 감성)과 닮아있다.

각각의 형태와 색감, 계산된 길이 그리고 놓일 곳을 선택하며 위치를 조율하는 것은 마음의 균형을 맞추는 것과 유사하다.

안정과 위안, 그 무엇보다 필요와 불필요를 이해하고 포용함으로써 나는 다발이 아닌 땅 속 깊이 뿌리내리는 나만의 꽃밭을 가지게 된다.

 

 우연한 기회에 꽃을 다루는 시간을 가지게 된 나는 가만히 바라보기만 해도 아름다운 꽃과 식물들이 품 안에서 한층 더 아름답게 변해가는 과정을 봤다. 

각각의 모습과 다채로움이 하나의 다발로 만들어지는 과정은 불안과 무지로 인지하지 못한 채, 여러 갈래로 조각난 감정이 온전한 형태로 내 안에 다시 자리를 잡은 듯 했다.  그 경험으로“치유”라는 단어를 명확히 이해했다.

지금까지 실감을 하지 못했던 의미가 그 날을 경계로 확실히 존재한다는 걸 깨닫게 됐을 때 이름 모를 감정이 온기와 같은 모습으로 마음을 가득 채웠다. ’

‘꽃과 식물이 지닌 이미지는 자연스레 휴식이 연상된다. 나는 그 이미지 빌려서 바라보기만 해도 휴식이 되는 그림을 그리고 싶다. 조금의 불안도 없는 포근하고 아늑한 나만의 꽃밭을 꿈꾼다. ’

‘시간의 흐름에서 시야와 이해의 폭이 넓어진 경험으로 나의 감정이 풍부해졌음을 알게 됐다. 그렇게 나이 듦이 기다려졌다. 앞으로 나의 꽃밭에는 어떤 식물들이 피어나고 어떤 동물들이 다가올지 기대된다.’

‘품 안의 꽃다발을 바라보다 문득 각기 다른 모양새와 색감을 가진 식물을 선택하고 놓일 곳을 고민하는 과정이 마음의 균형을 맞춰왔던 지난 날과 동일하게 느껴졌다. 세상의 전부 같았던 나의 다발은 변했고 어느새 뿌리를 내려서 더 깊고 드넓게 자리를 잡아 기댈 수 있을 정도의 꽃밭이 됐다. 앞으론 뒹굴 수 있는 만큼의 폭신하고 안락한 꽃밭 이라는 기분 좋은 목표가 생겼다. 그 즘의 작품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궁금하다. ’

KakaoTalk_20220721_180856937.jpg
KakaoTalk_20220721_180858722.jpg
KakaoTalk_20220721_180901010.jpg

Gallery DA SUN  X  정현성

정현성초대전.jpg